동물병원 비용, 최대 80배 차이난다
상태바
동물병원 비용, 최대 80배 차이난다
  • 강성근 기자
  • 승인 2020.01.0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애니멀타임즈=강성근기자] 동물병원마다 진료비가 천양지차지만 비용을 사전 공지하는 경우는 18%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지난달 수도권 내 동물병원 50곳을 방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가격 차가 가장 많이 난 진료 항목은 치과였다. 발치는 최대 80배, 치석 제거는 최대 35배 차이가 났다.

중성화 수술은 약 5배, 예방접종은 항목에 따라 2∼4.7배 차이가 벌어졌고 1일 입원비도 최대 4.5배 차이 났다. 조사대상 50곳 중 진료비를 사전에 게시한 곳은 18%에 불과했다. 나머지는 병원 내외부 어디에도 가격정보를 게시하지 않았다.

소비자가 진료 전 진료비 정보를 받은 경우는 26%에 불과했다.

한편 소비자연맹이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반려동물 관련 지출에서 가장 부담이 큰 부분으로 병원비(84.8%)를 꼽은 사람이 가장 많았다. 동물병원 1회 방문 시 평균 지출 금액은 약 7만4700원이었다.

응답자들은 개선 사항으로 진료비 정보 게시 의무화(66.1%)를 가장 많이 꼽았고, 반려동물 적정 진료 항목과 가이드라인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60.7%나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