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을 기다리는 '아기 요다' 닮은 고양이 귀여워 화제
상태바
입양을 기다리는 '아기 요다' 닮은 고양이 귀여워 화제
  • 강승혜 기자
  • 승인 2019.12.31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니멀타임즈=강승혜기자] ‘아기 요다’를 닮은 고양이가 구조되어 많은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27일(현지시간) CNN 보도에 의하면 거대한 귀, 크고 둥근 눈을 가진 조이(Joy)는 지난 15일 한 사회 자원 봉사자에 의해 발견됐다. 조이는 목에 큰 상처를 입은 채 발견되었으며, 수의사들은 상처가 동물에 의해 공격받았거나 반려인의 학대 또는 사고로 생겼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조이는 1-2살로 보인다. 카바루스 동물 병원의 수의사는 호흡기 감염과 기생충을 포함한 여러 질병을 치료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에 있는 로완 카운티의 동물보호단체가 입양을 담당할 것이며, 당분간 회복될 때까지 동물병원 직원이 돌본다.

동물보호단체 이사 낸시 로밍거(Nancy Rominger)는 “조이는 괜찮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아직 몇가지 증상을 겪고 있지만, 수의사에게 치료를 받고 있다. 완전히 치료되는데에는 시간이 좀 걸릴 것이다."고 말했다.

조이는 다른 질병에 대해서는 음성반응이 나왔으며, 건강한 고양이인 편이다.

로밍거는 "조이는 매우 귀엽고 사랑스럽다"며 "나쁜 경험에도 불구하고 조이는 공격적인 고양이가 되지 않았다. 조이는 사람의 무릎에 앉는 것도 좋아한다. 아주 사랑스러운 반려동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